검색창

Menu

Read Next K-POP 중소기획사의 팬데믹 생존기

가나다순보기

HOME Culture All

2021-07-20

샌드박스, 中 단독법인 ‘상해 샌드박스 미디어’ 설립…K콘텐츠 확산 나선다

By. ROLLINGSTONE KOREA

//www.youtube.com/embed/?wmode=opaque&rel=0&loop=0&autoplay=0

오늘(20일) 국내 최대 다중채널네트워크(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가 중국 단독법인 ‘상해 샌드박스 미디어’를 설립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8월 소속 크리에이터 5개팀을 중국 동영상 전문 플랫폼 ‘비리비리’에 첫 진출시킨 이후 약 1년 만의 성과다.

 

샌드박스는 이번 중국 법인 설립으로 기존의 소속 크리에이터 대상 중국 진출 관련 서비스를 더욱 체계화하고, 왕홍 마케팅, e커머스, 라이브 커머스 등 크리에이터 지적재산권(IP) 관련 중국 내 비즈니스를 확장할 예정이다.

연이어 샌드박스는 중국 동영상 플랫폼 ‘비리비리’ 외에도 중국 내 이용자수 기준 상위에 랭크되는 ‘시과’, ‘샤오홍슈’, ‘더우인’ 등 유명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들에 연내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비리비리’에 진출한 샌드박스 소속 크리에이터는 총 63팀이며, 누적 조회수 약 1억7000만회, 전체 구독자수는 4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독자 10만명 이상을 달성한 채널에 제공되는 실버버튼을 획득한 크리에이터는 ‘플랜디’, ‘밀키복이탄이’, ‘루퐁이네’, ‘라온리’ 등 16팀이다. 지난 4월에는 매월 ‘비리비리’에서 선정하는 ‘MCN 콘텐츠 영향력 TOP 20’에 중국 진출한 해외 MCN 중 최초로 순위권 내 진입한 바 있다. 


<사진 제공 - 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