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Menu

Read Next K-POP 중소기획사의 팬데믹 생존기

가나다순보기

HOME Music All

2021-07-27

혼동의 첫 장이 일깨운 확신 - TXT [혼돈의 장 : FREEZE] (2021.5)

By. 김영대

//www.youtube.com/embed/?wmode=opaque&rel=0&loop=0&autoplay=0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는 그 짧은 커리어동안 ‘좋은 음악 만들기’라는 가장 기본적이면서 어려운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몇 안 되는 아이돌 그룹이다. 온갖 과장된 설정과 세계관을 위한 세계관이 난무하는 케이팝 아이돌 산업에서 TXT는 일종의 공식이자 매너리즘이 된 ‘케이팝스러움’을 답습하지 않으면서도 가장 기대되는 차세대 주자의 위치에까지 올랐다. [혼돈의 장: FREEZE] 역시 마찬가지다. 


혼란과 확신 사이에서 벌어지는 감정의 롤러코스터를 묘사한 [FREEZE]는 앨범의 시작부터 그 감정의 전개방식이 독특하다. 예상치 못한 차분함으로 앨범을 여는 <Anti-Romantic>은 제목-가사-음악이 주는 아이러니를 통해 앨범의 주제의식을 드러내며, 완전히 마무리 되지 않은 감정의 여운을 통해 곧 이어질 격정의 순간을 위한 완벽한 전주가 된다. 그리고 이어지는 <0X1=LOVESONG (I Know I Love You)>는 의심할 바 없이 TXT가 이 앨범을 통해 거둔 가장 도드라진 성과이자 그들의 짧은 커리어를 통해 발전시켜온 서사의 가장 중요한 전환점이기도 하다. 오프닝의 드럼 비트만으로 참을 수 없는 감정을 일깨우는 이 곡의 또 다른 매력은 더 성숙해진 보컬이다. “널 사랑해” 대신 “널 사랑한다는 것을 알아”라고 말하는 감정의 확신은 그 예외적으로 거친 숨결을 담은 보이스를 통해 터져 나오고, 휴닝카이의 “죽어도 좋았어”와 태현의 “나를 구해줘”에서 표현되는 절박한 호소의 감정은 노래라기보다는 외침에 가까운 “I know I love you”에 이르러 그 감정의 절정에 다다른다. 


하이브리드 록과 레트로 스타일의 디스코 사운드가 교차하는 [FREEZE]는 현재 트렌디한 영미권 팝의 콜라주와 같다. 하지만 TXT의 음악을 다르게 만드는 것은 어떤 한두 개의 ‘와우’ 모먼트가 아니라 디테일이다. 지난 몇 장의 앨범을 통해 노골적으로 드러났듯, TXT는 현 케이팝 신의 그 어느 팀보다도 음악에 담긴 문학적인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그룹이다. 그들의 서사는 동시대 십대 혹은 이제 막 이십대에 접어들기 시작한 청춘들의 다양한 감정들을 때로는 평범하게, 때로는 특별하게 묘사하고 있으면서 이것들이 음악과 분리된 별개의 이야기가 아니라 적절한 사운드와 곡들의 선택과 배치를 통해 ‘귀로’ 전달된다. <소악행>이나 <디어 스푸트니크>는 톡톡 튀는 음악만큼이나 문학적인 재치가 엿보이는 곡들이며, 각각의 이야기는 그에 최적화된 사운드로 표현된다. 평범한 케이팝 아이돌 음악에 비해 유려하고 세련되지만, 미국 팝의 프로페셔널리즘에 비하면 순수하고 청량한 느낌은 TXT를 케이팝아이돌로서도, 미국 틴 팝 보이밴드로서도 독특한 영역에 위치시킨다. 

 

TXT를 통해 빅히트 뮤직이 제시하는 케이팝의 미래는 어쩌면 단순명료한 것인지 모른다. 정교한 기획이 숨어 있지만 그 안에는 듣는 이들이 억지라고 느낄 만한 어떤 어색함이 없다. 자연스럽게 귀를 기울이게 만드는 보편적인 서사, 그리고 음악 그 자체의 매력만이 있을 뿐이다. 그리고 그들의 커리어 사상 가장 대범한 트랙 중 하나인 <Frost>의 마지막 음이 사라질 즈음 혼동의 장의 시작인 이 앨범은 그들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하나의 확신을 남겨둔다. 의심할 바 없이 2021 상반기 가장 인상적인 케이팝 아이돌 음반이다.



<사진 제공 - 빅히트 뮤직>
 

The Certainty Found in the First Chapter of Chaos

2021. 5. 31

TXT [The Chaos Chapter: Freeze]
 

Kim Youngdae


In their short time in the industry, TOMORROW X TOGETHER is one of the few idol groups successfully carrying out the basic yet most difficult task of making good music. In a business rife with all kinds of exaggerated concepts and universes, TXT doesn’t follow the traditional “K-pop formula.” Yet, they have managed to become the most anticipated group of the next generation with their new album, “The Chaos Chapter: FREEZE.”


The unfolding of emotions in this album, “FREEZE,” is unique. From the start, it expresses the emotional rollercoaster that occurs between chaos and certainty. The track “Anti-Romantic” starts off the album with an unexpected calm revealing the album’s theme with an ironic title, lyrics, and music. It leaves an emotional impression that doesn’t entirely go away. This song becomes the perfect intro for the more passionate moments to come. The next song, which is “0X1=LOVESONG (I Know I Love You),” is undoubtedly TXT’s most prominent track on this album. It was the most critical turning point in the story they have been trying to develop over their short career. In addition to the opening drumbeat that awakens the senses, you hear their mature vocal sound. The confidence one hears in the words, “I know I love you” instead of “I love you,” emerges from strong sentiment and desperate pleas. The emotion from HUENINGKAI’s “I was fine to die” and TAEHYUN’s “Save me” is almost heard as a cry within the song as they reach the emotional crescendo with “I know I love you.”


The intersection of hybrid rock and the retro disco sounds of “FREEZE” was like a mixture of trendy US and UK pop songs. But what makes TXT’s music different isn’t the few “wow” moments of each track but the details. As they have clearly shown in their album, TXT is a group whose literary and musical beauty stands out more than any other group in the current K-pop scene. They express the various emotions of teenagers and people in their early 20s. They capture the essence of normality and rareness in each song they sing. These stories aren’t separate from the music. Instead, they are delivered directly to the listener with a selection and arrangement of appropriate sounds and melodies. “Ice Cream” and “Dear Sputnik” are songs that also stand out as they have considerable literary wit, each expressing a story through impressive sound choices. Their music is elegant and sophisticated compared to the average K-pop idol music. But it’s also pure and refreshing when compared to that of American pop sound. This puts TXT in a unique position of living in between the worlds of a K-pop idol group and an American teen pop boyband.

 

As suggested by BIGHIT MUSIC, the future TXT may be a straight shot. The exquisite planning of each song may not be recognized by most. But those who listen to the music will find no awkward moments. It only has universal stories that naturally make you want to listen carefully. The music is appealing on its own. When the last note of “Frost” (their boldest track) finishes, we are left with a kind of certainty regarding both the present and future of TXT. It is undoubtedly one of the most impressive K-pop idol albums of the second half of 2021.